현지 언어로 된 호텔 이름과 주소로 쉽게 호텔로 찾아오시기 바랍니다.

호텔 이름
永利澳門
호텔 주소
澳門外港填海區仙德麗街
아래로 스크롤

여행하는 황제 – 직물 아트

루이 14세의 보베 시누아즈리 직물 아트는 15-16세기 흥미로운 중국 여행 이야기를 자세히 알려주고 있습니다. 시누아즈리는 프랑스 등의 서구세계에서 그들의 시선을 통해 중국을 보고 표현한 것을 뜻합니다. 윈 마카오의 이 직물 아트는 "중국 황제의 이야기" 시리즈 중 하나로, 루이 14세의 장남 루이 오귀스트 드 부르봉(Louis-Auguste de Bourbon), 멘 공작을 위해 만들어졌습니다. 벨기에 예수회 수사이자 중국 예수회 선교회 로마 주재 총대리였던 필리페 쿠플레와 개종한 중국인(미카엘 알폰수스, 중국 이름 센푸청)의 모험담을 들은 후 루이 14세는 중국에 큰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. 필리페와 미카엘은 모두 1600년대 마카오에 있었는데, 필리페는 예수회 대학에서 공부했습니다. 이곳은 오늘날 마카오에서 가장 유명한 장소인 성 바울 성당의 유적입니다. 

모직과 실크로 짠 직물로, 탑 모양 지붕의 가마에 황제가 근엄하게 앉아있는 모습을 표현합니다. 네 명의 신하가 가마를 들고 왕실 근위병 넷이 말을 타고 호위하고 있습니다. 

원본 열 작품 중 일곱 작품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J. 폴 게티 뮤지엄에 있습니다.